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 지분 2.7% 매각…BIS 비율 상승 효과
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 지분 2.7% 매각…BIS 비율 상승 효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3.2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우리은행은 보유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1834만6782주(지분율 2.7%)를 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전량 매각했다고 22일 밝혔다.

매각은 이날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방식(블록세일)로 이뤄졌다.

이번 매각으로 우리금융지주의 해외투자자 지분율은 우리금융지주 재상장일인 지난달 13일 당시 27.5%에서 30.2%로 높아졌다.

이번 블록세일은 미국(57.4%), 아시아(30.9%), 유럽(11.7%) 등 전 세계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매각 물량의 3배가 넘는 약 7억5000만 달러(약 8460억원)를 참여했다.

새로 출범한 우리금융지주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그간 우리금융 주가 상승의 걸림돌 이었던 대기물량 부담(Overhang Issue)이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온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보유 주식의 매각을 통해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지주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이 각각 0.18%포인트, 0.10포인트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