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배달앱 ‘위메프오’…4월 시범서비스 개시
위메프, 배달앱 ‘위메프오’…4월 시범서비스 개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3.2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위메프가 O2O 서비스 ‘위메프오(가칭)’를 통해 배달앱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4월 중 시범서비스 출시를 목표하고 있는 ‘위메프오’는 현재 주요 프랜차이즈 기업(전국) 및 서울 강남·서초구 골목상권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파트너십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위메프오’는 지난해 9월부터 골목상권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위메프오 픽업 서비스를 진행 하고 있다. 이용자가 모바일앱으로 사전에 주문을 하고 매장에서 바로 식음료를 가져가는 방식으로 대형 브랜드만 구축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 자영업자들에게 제공하는 것.

‘위메프오’ 서비스는 앞으로 픽업에 배달을 더해 파트너십을 맺은 자영업자들이 ▲픽업만 ▲배달만 ▲픽업+배달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픽업의 경우 사은품이나 추가 할인 등의 혜택을 자영업자들이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입찰, 혹은 지역 선정을 통한 광고상품을 운영하지 않고 고객 만족도, 판매량, 거리 등을 기반으로 노출 순서를 설정할 계획이다.

한편 ‘위메프오’는 파트너십에 따른 초기 비용이 없으며 주문에 대한 사후 수수료(최저 수준)만 부담하면 된다. 또 주문·결제가 이뤄지면 수수료를 과금하는 방식으로 기존 업계 수수료 대비 확연히 낮은 수준으로 책정할 예정이라는 설명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