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한 삼바 사장, ‘분식회계 의혹’ 전면 부인…“편법으로 회계처리한 적 없어”
김태한 삼바 사장, ‘분식회계 의혹’ 전면 부인…“편법으로 회계처리한 적 없어”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3.2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22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소재 IGC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참석한 김태한 대표이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22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소재 IGC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참석한 김태한 대표이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 사장은 22일 인천 연수구 IGC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분식회계는 절대 없었다"고 회계처리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김 사장은 이날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의 감리 결과는 유감이다. 분식회계는 절대 없었다"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 최고의 바이오제약사를 상대로 사업하는 글로벌 기업인만큼  그 어떤 가치보다 기업 윤리‧규제 준수‧신뢰를 우선시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증선위 발표로 주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며 “이번 문제를 계기로  회사의 본질적 가치와 사업에 미치는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김동중 전무 사내이사 선임, 정석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권순조 인하대 생명공학과 교수 사외이사 선임, 재무제표 승인, 이사보수한도 승인 등에 대한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앞서 국민연금은 지난 21일 삼바의 고의 분식회계 등의 책임을 물어 사내·사외이사 선임 등 주총 안건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가치를 훼손하고 주주권익을 침해했다는 이유에서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