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황하나씨와 회사는 무관, 관련 종사자 피해 크다"…언급 자제 호소
남양유업, "황하나씨와 회사는 무관, 관련 종사자 피해 크다"…언급 자제 호소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4.09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남양유업이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씨 보도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9일 내놨다.

남양유업은 먼저 “故홍두영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물의를 일으킨 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남양유업 역시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범법행위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사실 관계가 밝혀져 공정하고 강력하게 처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방송과 기사를 통해 황하나씨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황하나씨와 일가족들은 실제 남양유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창업주 외손녀라는 이유만으로 남양유업 회사명이 황하나씨와 같이 언급돼 관련 종사자들이 지속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토로했다.

남양유업은 또 왜곡된 정보와 추측성 루머, 남양유업과 연결한 기사와 비방 및 욕설을 포함한 악성 댓글들이 임직원과 대리점주, 낙농가, 판매처, 소비자 모두에게 불안감과 피해를 주고 있으며 일생을 낙농 발전을 위해 살다 가신 창업주 명예 또한 실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남양유업은 “임직원들과 협력사, 그 가족들 모두의 애타는 심정을 모아 간절히 호소한다”며 “황하나씨 개인의 일탈 행위가 법인인 회사와 관련 종사자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도록 황하나씨 보도 내용에 남양유업 회사명 언급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