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남산 3억원 의혹'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소환 조사
검찰, '남산 3억원 의혹'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소환 조사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4.1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검찰이 ‘남산 3억원’ 의혹과 관련해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노만석)는 이날 오전부터 위 전 행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앞서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남산 3억원 사건 관련 재판 과정에서 위증한 것으로 의심되는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과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 위 전 행장(당시 신한지주 부사장) 등 신한금융 전·현직 임직원 10명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권고한 바 있다.

남산 3억원 사건이란 이명박 정부 출범 직전인 지난 2008년 2월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 지시로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이 불법 비자금을 조성한 뒤 서울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이상득 전 의원 측에게 3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이다.

위 전 행장은 당시 이백순 신한은행장이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 지시로 남산에서 이 의원 측에 3억원을 건넨 사실을 관련 재판에서 은폐하고 거짓 증언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라 전 회장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며 남산 3억원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조만간 다른 사건 관계자들도 소환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