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 금호아시아나 자구안 사실상 ‘거부’ 통보
채권단, 금호아시아나 자구안 사실상 ‘거부’ 통보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4.1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KDB산업은행 채권단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시한 자구계획안에 대해 사실상 ‘거부’ 결론을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KDB산업은행 등 제1금융권 9개 은행이 참여한 채권단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구계획안에 사재출연 또는 유상증자 등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를 위한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했다. 또 5000억원의 자금지원 요청에 대해서도 시장 조달의 불확실성이 크며 자금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고 봤다.

산업은행은 “채권단 회의 결과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전달하고 채권단과 긴밀히 협의, 앞으로 남은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호아시아나그룹 자구계획안에는 박삼구 전 회장의 부인과 자녀의 금호고속 지분 4.8%를 담보로 자회사 매각 등을 통해 경영 정상화에 대한 계획이 담겼다. 3년 안에 목표 기준에 못 미칠 경우 아시아나 항공을 매각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대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가로 5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