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베트남 법인진출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시상식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진출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시상식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4.1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남규(왼쪽 두번째) 한화생명 부회장과 백종국(왼쪽 첫번째)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장, 올해의 여왕 수상자인 당 반 안(가운데), 루 타이 투안(오른쪽 두번째) 베트남 법인 영업본부장, 부 바 뚜인 베트남 법인 북부지역 본부장이 지난 11일 베트남 다낭서 열린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 진출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여왕 시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차남규(왼쪽 두번째) 한화생명 부회장과 백종국(왼쪽 첫번째)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장, 올해의 여왕 수상자인 당 반 안(가운데), 루 타이 투안(오른쪽 두번째) 베트남 법인 영업본부장, 부 바 뚜인 베트남 법인 북부지역 본부장이 지난 11일 베트남 다낭서 열린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 진출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여왕 시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은 지난 11일 베트남 진출 10년을 맞아 다낭에서 기념행사 및 ‘2018년도 연도대상 행사’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베트남 다낭 빈펄 럭셔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한화생명 베트남 백종국 법인장을 비롯해 직원과 설계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본사에서는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등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 베트남 정부측 인사로는 프응 응옥 칸(Phung Ngoc Khanh) 베트남 재무부 보험감독국장과 응오 비엣 쭝(Ngo Viet Trung) 부국장이 참석해 한화생명 베트남 진출 10주년 및 2018년도 연도대상을 축하했다.

이밖에 지난해 8월 한화자산운용이 4억 달러 투자를 결정한 빈그룹의 빈벤처스 린 타이(Linh Thai)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2018년 한화생명 베트남법인 올해의 여왕은 당 반 안(Dang Van Anh, 39세)씨가 영예를 안았다. 당 반 안씨는 “한화생명이 베트남에서 영업을 시작한지 10년이 되는 해 여왕의 영예를 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한화생명이 베트남 최고의 생명보험사가 될 때까지 많은 베트남 국민들의 꿈과 미래를 설계하는 최고의 설계사로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의 여왕 시상 외에 베트남 현지 직원 22명과 보험설계사 11명이 10년 근속상을, 영업우수 설계사는 32명이 받았다.

차남규 부회장은 “지난 10년간 베트남에서 영업을 시작한 생명보험사 중 가장 빠른 사업적 성과를 낸 베트남 법인 직원과 설계사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한화그룹의 ‘함께 멀리’ 정신을 기반으로 향후 10년 후에는 동남아시아 선도 보험사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