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교촌치킨, 주문앱 통해 학대피해아동 돕는다
[사회공헌] 교촌치킨, 주문앱 통해 학대피해아동 돕는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4.1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촌치킨
사진=교촌치킨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교촌에프앤비가 자체 주문앱을 통해 ‘마리몬드(MARYMOND)’와 함께 학대피해아동 후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교촌치킨과 마리몬드가 함께하는 이번 후원 프로젝트는 교촌치킨 주문앱 이용 시 지급되는 멤버십 포인트를 마리몬드 제품과 교환하는 방식으로 고객과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의미를 더했다.

주문앱을 통해 교환 가능한 제품은 ‘평화의 씨앗’ 팔찌와 배지로 수익금은 학대피해아동 심리 치료 지원에 사용된다.

교촌은 제품 교환을 통해 소진된 포인트가 목표치인 30만 포인트에 도달할 경우 1000만원을 추가로 기부할 계획이다. 기부금은 학대피해아동 심리 치료 지원을 위해 지역 아동보호 전문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주문앱 멤버십 고객들과 좀 더 의미 있는 관계를 구축하고자 이번 후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교촌 주문앱을 통해 고객과 함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다양한 나눔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촌치킨은 온라인 주문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8일 자체 주문앱을 출시하고 멤버십 서비스 ‘Hi교촌’을 도입했다. ‘교촌치킨 주문앱’을 통해 기존 교촌치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던 온라인 주문을 앱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