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개성공단 진출기업 10곳 중 1곳 사실상 폐업
[이지 보고서] 개성공단 진출기업 10곳 중 1곳 사실상 폐업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4.1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개성공단 입주기업 10곳 중 1곳이 사실상 폐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 108곳을 대상으로 ‘개성공단 입주 기업의 경영환경 및 향후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현재 경영상황에 대해 응답 기업의 76,9%가 중단 이전 대비 악화됐다고 말했다.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답한 기업은 9.3%로 집계됐다.

기업들이 경영상 가장 어려움을 겪는 요소로는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이 6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래처 감소에 따른 주문량 부족 23.1% ▲설비 부종 13.0% 순이다.

이들 기업은 공단 재입주와 재가동을 희망했다. 응답기업의 98.2%는 여전히 재입주 의사를 가지고 있으며, 현 정부 임기 내 가동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은 73.2%로 집계됐다. 또 ‘남북합의 등 재가동 조건을 보겠다’는 ‘조건부 재입주’ 비율은 41.7%다.

다만 응답기업의 66.7%는 개성공단 재가동의 선결조건으로 ‘국가의 손실보장 근거규정 마련’을 꼽았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3년이 지나면서 기업인들에게 한계가 찾아왔다”고 말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