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23곳 제약사 ‘CEO 초청 간담회’ 개최…“AI, 신약개발의 미래”
한국제약바이오협회, 23곳 제약사 ‘CEO 초청 간담회’ 개최…“AI, 신약개발의 미래”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4.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 ‘AI 신약개발 해외동향 CEO 초청 간담회’에서 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AI연구센터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인공지능 신약개발 해외동향’을 주제로 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이동호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장, 주철휘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부센터장, 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AI연구센터장과 대웅제약, 대원제약, 동아ST, 동화약품, 보령제약, 삼진제약, 신풍제약, 안국약품, 유한양행, 일동제약, 일양약품, 제일약품, 종근당, 크리스탈, 하나제약, 한독, 한미약품, 휴온스, CJ헬스케어, GC녹십자, LG화학, JW중외제약, SK바이오사이언스 등 23곳의 제약사 CEO가 참석했다. 

이들 제약사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설립한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T/F에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국내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은 세계적인 추세”라며 “AI 신약개발 지원센터는 기업이 R&D 각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신약개발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인공지능 기반의 신약개발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했다”면서 “협회 역시 회원사와 힘을 모아 센터를 중심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동호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은 “국내 신약개발 연구진의 역량은 우수하지만 기존 시스템만으로 선발주자를 따라갈 수 없다”며 “센터와 제약기업들이 힘을 모은다면 제약 산업의 미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AI연구센터장은 이날 기조강연에서 “오랜 기간동안 많은 비용을 투입해도 신약개발 성공률은 10%에 불과하지만 인공지능을 활용하면 후보물질 발굴부터 신약승인, 제품 생산 등 모든 과정에 이르기까지 시간낭비와 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츠에 따르면 전 세계 헬스케어와 신약개발 분야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연구의 투자 규모는 2012년 47건 5억 8880만 달러에서 2016년 658건 50억2000만 달러로 4년 새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처럼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은 국내에서도 대웅제약, 일동제약 등 제약사가 적극 도입하면서 새로운 연구개발(R&D) 형태로 자리 잡고 있다. 

한편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달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AI 신약개발 지원센터를 설립해 회원사의 신약개발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인공지능 신약개발 지원센터는 AI기술을 보유한 업체와 제약기업 간 1:1 컨설팅 지원하고 AI 활용 신약개발 생태계 조성사업 등 제반 업무를 수행한다. 조만간 AI 신약개발 가속화를 위한 개방형 혁신 허브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