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군사용 드론 기반 해안수색·대응 작전 실증 전개
LG유플러스, 군사용 드론 기반 해안수색·대응 작전 실증 전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4.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유플러스가 제31보병사단과 전라남도 여수시 무슬목 서쪽 1.6㎞ 해상에 있는 죽도·혈도 인근에서 군사용 드론에 기반한 해상 작전 실증을 전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해상 작전 실증에서는 U+스마트드론을 통한 ▲해상 상황 실시간 대응 ▲해안 수색 정찰 ▲고속 침투 상황 대응 ▲건물 내부 수색 ▲주둔지 경계 ▲봉쇄선 내 공중 수색 등이 선보였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날 31사단은 드론을 통해 미상 선박을 수색 및 발견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선박 내 인원 수색을 실시했다. 이후 드론에 장착된 VoLTE 스피커로 직접 경고 방송을 하기도 했다. 또 미상 선박이 도주하자 드론으로 추적해 여수 해경이 선박을 진압할 수 있도록 작전 공조를 실시했다.

이밖에 드론이 건물 내부를 수색하고, 주둔지를 경계하는 하는 등 드론의 활용도가 강조된 시연이 진행됐다.

소영민 31사단장 소장은 “육군 드론봇 전투체계 전투실험 임무를 부여 받아 지난해부터 민·관·군·경이 함께 공감대를 형성해왔으며, 국민 안전을 가장 우선으로 하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관계자들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드론이 범용전력으로써 국가안보 수호의 한 축을 담당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각 유관기관이 힘을 모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기반의 U+스마트드론은 고용량 이미지를 고속 촬영하고 실시간 전송해, 긴급 상황에도 즉시 대응이 가능해진다”라며 “향후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접목하고 민·관·군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드론의 활용도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