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 없어”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 없어”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9.04.1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사진=금호석유화학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사진=금호석유화학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금호석유화학이 매물로 나온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인수 의사가 없다고 일축했다.

17일 석유화학업계에 따르면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은 지난 1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SK와 한화, CJ, 신세계, 애경 등 대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등 각종 인수설과 관련,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도, 계획하고 있지도 않다”며 “건실한 대기업이 인수해 하루빨리 경영정상화가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의 2대주주라는 점과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동생이라는 점에서 박찬구 회장이 인수전에 참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글로벌 리딩 화학그룹이라는 목표에 전념한다며 인수 의사를 전면 부인했다.

다만 기존 보유한 금호석유화학 지분 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방식은 검토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2대주주로서 그동안 지분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추가 지분 매입을 하지 않을 계획이지만 지분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은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