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단지 클수록 하락폭↑…1분기 서울 1천가구 이상 대단지 약 1%↓
[이지 부동산] 단지 클수록 하락폭↑…1분기 서울 1천가구 이상 대단지 약 1%↓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4.1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올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단지 규모가 클수록 많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호황기 시세를 리드했던 1000가구 이상 대단지들은 침체기에 들어서 가격 급등 피로감과 대출규제의 영향을 강하게 받아 가격 하락폭이 커졌다. 특히 서울의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중 상당수가 재건축 아파트로 투자수요 감소가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17일 부동산114가 2019년 1분기 단지 규모별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을 분석한 결과,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는 -0.95%의 변동률을 기록해 낙폭이 가장 컸다. 이어 ▲500~1000가구 미만(-0.30%) ▲300~500가구 미만(-0.09%) 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는 0.17% 상승했다. 호황기에 거래가 활발해 가격이 급등했던 대단지 아파트가격이 침체기에 들어서 조정된 반면 가구 수가 적어 거래가 드문 소규모 아파트는 경기 영향을 덜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자치구별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지난해 집값이 많이 올랐던 지역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구별로 살펴보면 ▲강남구(-2.22%) ▲송파구(-2.09%) ▲양천구(-1.63%) ▲강동구(-1.26%) 순으로 매매가격이 떨어졌다.

사진=부동산114
사진=부동산114

대출규제와 경기 침체로 투자자들의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강남4구와 양천구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들이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단지 아파트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및 편의시설 등 주거환경이 우수해 수요가 꾸준하고 서울 대단지 아파트는 희소가치가 높아 투자자들에게 인기가 많다.

다만 매수세가 움츠러든 침체기에는 가격 하락폭이 크게 나타난다. 살 사람에 비해 매물이 많이 가격을 내려야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에 침체가 장기화될 경우 대단지는 중소단지에 비해 가격 하락이 두드러지게 된다는 설명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대단지 중에서도 특히 선호도가 떨어지는 구축과 갭투자가 활발했던 아파트들의 가격 하락폭이 더 클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