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삼성·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 2년새 3배↑…지난해 이용액 80조
[이지 보고서] '삼성·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 2년새 3배↑…지난해 이용액 80조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4.1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삼성페이나 앱카드 등 간편결제 서비스의 이용 금액과 결제 건수가 최근 2년 동안 3배 가까이 늘어났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간편결제 서비스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이용 건수는 총 23억8000만건으로 해당 서비스가 본격화된 지난 2016년(8억5000만건) 대비 2.8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결제금액은 26조8808억원에서 80조1453억원으로 3배가량 성장했다.

간편결제는 신용카드 등 결제정보를 모바일기기와 같은 전자적 장치에 미리 등록하고 간편한 인증만으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대표적으로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앱카드’ 등이 있다.지난해 말 기준 은행과 카드, 전자금융업자 등 총 43개사가 50종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체 가입자 수는 약 1억7000만명에 이른다.

간편결제를 이용하는 사업자는 전자금융업자(30.9조원), 카드(27.1조원), 단말기제조사(20.7조원), 은행(1.4조원) 순으로 많았다. 전자금융업자의 간편결제 금액이 가장 높은 까닭은 자사 유통망에 기반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겸업 PG사의 거래 금액이 크게 증가한 요인으로 풀이된다.

결제수단별 이용금액은 신용(체크)카드가 73조1000억원으로 전체의 91.2%를 차지했다. 이어 선불(4.8%), 계좌이체(3.9%), 직불(0.1%) 순이었다. 온․오프라인 등 결제영역별로는 지난해말 기준 오프라인에서 75.6%(60조6029억원), 온라인에서 24.4%(19조5424억원)가 사용됐다.

특히, 오프라인 영역에서는 삼성페이 MST 방식(기존 신용카드 단말기를 통한 결제가 가능한 방식)이 81.6%로 10명 중 8명 이상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은 간편결제 이용 시 카드 등록 등의 절차에서 취약점을 이용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보호조치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스템 장애 등으로 간편결제 서비스가 중단되지 않도록 서비스 제공 금융사 및 전자금융업자 스스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이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