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5개월 째 1.75%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5개월 째 1.75%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4.1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삼성 본관에 위치한 한은 임시본부에서 통화정책뱡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말 인상 이후 5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이번 금리동결은 쉽게 예측됐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긴축을 중단하면서 한은이 금리를 올릴 만한 명분 중 하나가 사라진 이유에서다.

국내 경기 부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물가상승세가 저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부동산 시장 자산 쏠림, 가계부채 누증 문제 등 금융불균형 문제도 여전한 상황이다. 금융안정에 경계심을 늦출 수 없는 한은으로서 금리를 동결하고 당분간 관망모드를 이어가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동결은 시장의 예상과도 부합했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까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97%가 한은의 금리동결을 예상했다.

향후 통화정책방향에 대해서는 올해 내내 한은이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관측과 하반기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성장지표가 나오고 하반기 하향세를 나타내면서 금리인하에 대한 공론화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창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쏟아 붓고 있는 상황에서 실질적으로 올해 금리인하가 단행되기는 힘들 것"이라며 "내년 정도에 금리인하에 나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