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화면 깨짐 현상…화면 보호막 벗겨낸 탓”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화면 깨짐 현상…화면 보호막 벗겨낸 탓”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4.1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마크 커먼 블룸버그 기자 트위터 갈무리
사진=마크 커먼 블룸버그 기자 트위터 갈무리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미국에서 시연 제품 출시 이틀 만에 화면 깨짐 현상에 몸살을 앓고 있다.

18일 더버지,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은 시연용으로 지급받은 갤럭시폴드 제품에서 화면 불량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마크 커먼 블룸버그 기자는 트위터를 통해 “시연용으로 지급받은 갤럭시폴드가 이틀 만에 화면이 망가져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이 제품은 화면 보호막이 함께 제공되는데, 삼성은 이를 제거하면 안된다고 설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아도 화면에 불량 현상이 나타나 논란의 불씨가 확대되고 있다.

디터 본 미국 IT매체 더버지 기자는 기사를 통해 “갤럭시폴드를 나쁘게 사용하지 않았다. 화면을 열고 닫고, 전화를 받는 등 일반적으로 사용했으나 디스플레이 주름 부분에 파편이 튀어 나왓다”며 “비디오 촬영을 위해 두시면에 접착 점토를 붙였으며, 그 파편이 들어갔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잇따른 외신 보도에 삼성전자도 공식 입장을 내놓고 진화에 나섰다.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관계자는 “갤럭시폴드의 화면 보호막은 절대 임의 제거하지 말고 사용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명확하게 고지할 예정”이라며 “화면 보호막은 기존 제품과 달리 디스플레이 모듈 구조의 한 부품으로 디스플레이에 가해지는 충격이나 스크래치로부터 화면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타 디스플레이 불량 문제는 해당 제품을 수거해 정밀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