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아시아나항공에 1.6조 투입…올해 M&A 병행 추진"
홍남기 "아시아나항공에 1.6조 투입…올해 M&A 병행 추진"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4.2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차 산업 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회사의 영업 상황이 양호한 데다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 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의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안에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자구안의 착실한 이행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이해관계자와 관련 기관 등의 적극적 협조와 노력해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자구안 제출과 관련해 "감사의견 논란에 따른 신뢰 훼손이 이번 사태의 시작"이었다고 짚으며 "신뢰할 만한 자구안을 마련한 것이 문제 해결의 기초를 제공했다"고 언급했다. 아시아나 항공은 지난해 결산 재무제표에서 감사의견 '한정'을 받아 관리종목으로 지정됐었다가 4일 만에 '적정'으로 정정됐다.

그는 "주력 산업의 경쟁력 확보는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라며 "이를 위해선 고통스럽더라도 과거 부실을 털어내는 구조조정과 미래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혁신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