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채권단 지원금 1.6조 이사회 승인…“매각 최선 다할 것”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지원금 1.6조 이사회 승인…“매각 최선 다할 것”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4.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이 마련한 1조6000억원의 자금지원 방안의 이행에 필요한 이사회 승인 절차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의 신속한 자금지원 결정으로 시장의 신뢰를 조기에 회복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추진 중인 노선 구조개선을 통해 올해 인천발 비수익노선(하바로프스크, 사할린, 시카고)에 대해 운휴를 시행하게 된다. 또 2020년 이후의 노선 구조개선 계획은 매각주간사 및 채권단과의 협조를 통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채권단의 자금지원이 아시아나항공의 안정적 경영환경 구축을 위한 결정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항공안전과 국민편익을 책임지는 국적항공사로서의 소임에 더욱 충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