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500대 기업, 이자 상환능력 악화…'좀비기업' 1년 새 3곳↑
[이지 보고서] 500대 기업, 이자 상환능력 악화…'좀비기업' 1년 새 3곳↑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4.2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이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3년 연속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는 '좀비기업'도 1년 새 3곳 늘었다

2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 및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385개 기업의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을 조사한 결과, 전체 평균 8.6으로 전년 9.7 대비 1.1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181조1892억 원에서 170조2016억원으로 6.1%(10조9876억원) 줄어든 반면, 이자비용은 18조6939억원에서 19조7103억원으로 5.4%(1조164억원) 늘어났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반도체를 앞세워 기록적인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113조8223억원에서 90조4712억원으로 20.5%(23조3516억원) 급감했다. 반대로 이자비용은 17조9154억원에서 18조9410억원으로 5.7%(1조257억원) 늘어났다. 이익은 줄어든 반면 이자비용은 늘면서 기업들의 이자상환 여력이 악화된 것이다.

영업적자 기업을 포함한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곳은 삼성중공업과 현대상선, 동부제철, 한진, 한진중공업, 대성산업, 두산건설, 쿠팡, 대우전자, 우리이티아이, 신성이엔지 등 16곳이다. 이중 한진과 쿠팡, 대우전자, 우리이티아이, 대성산업, 신성이엔지는 지난해 좀비기업 명단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500대 기업 중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높은 곳은 S&T모티브로 40만7833에 달했다. 이어 동서식품(3만5445), 에스엘라이팅(2만346), 동우화인켐(9382.9), 폴리미래(6305.7), 소니코리아(2805.8), 제일건설(2465.7), 스타벅스코리아(2463.0), 강원랜드(1840.5), 이노션(1618.9) 등도 세 자릿수 이자보상배율로 사실상 무차입경영 중이었다.

반대로 한국전력공사를 포함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상선, 영풍 등 34곳은 영업손실이었다. 세종공업, 엠코테크놀로지코리아, 현대위아, 아시아나항공, 한국중부발전, 부영주택 등 25곳은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었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43.2로 가장 높았다. 서비스와 제약도 각각 14.1, 10.2로 두 자릿수 이상이었다.

반면 공기업은 1.0으로 2016년 6.0에서 2017년 2.8 등 매년 하락하며 가장 낮았다. 운송(1.4)도 간신히 1을 넘겼다.

17개 업종 중 전년 대비 이자보상배율이 오른 업종은 IT전기전자(1.9포인트)와 건설 및 건자재(0.2포인트) 등 둘뿐이었다. 나머지 15개 업종은 모두 하락했다. 제약(-4.7포인트)과 석유화학(-3.9포인트)의 하락폭이 가장 컸다.

한편 이자비용이 전무한 곳은 한국무라타전자, 한국쓰리엠, 이베이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등 17곳으로 외국계이거나 본사를 외국에 둔 기업이 많았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