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이랜드월드, 장애인 고용 박차…올해 직업 체험관 6곳 추가 확장
[사회공헌] 이랜드월드, 장애인 고용 박차…올해 직업 체험관 6곳 추가 확장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4.2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월드 산하 스파오 홍대점 장애인 직원(왼쪽)이 점장과 함께 의류 정리 업무를 하고 있다. 사진=이랜드월드
이랜드월드 산하 스파오 홍대점 장애인 직원(왼쪽)이 점장과 함께 의류 정리 업무를 하고 있다. 사진=이랜드월드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이랜드월드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연내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 6곳을 추가 확장해 장애인 고용촉진에 앞장선다고 24일 밝혔다.

이랜드월드는 현재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서울, 경기, 대전, 대구 지역 등에서 6개의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과 직업훈련 체험과정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장애인 근로자들의 채용과 육성을 위해 직무능력개발을 적극 돕고 있다.

또 발달장애인 훈련센터 수료 학생들이 이랜드월드가 운영하고 있는 SPA 브랜드 스파오 매장 내 취업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들에게 맞는 적합한 직무를 개발하고 일하기 좋은 환경을 구축하는 등 상생의 문화를 일궈 나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이들이 현장에서 보여준 업무 능력은 장애인 고용을 지속, 확대 할 수 있는 믿음과 확신을 줬다”며 “현재 이랜드월드 내에는 57명의 장애인 직원들이 근무 중에 있으며 전국 1매장 1장애인 직원 채용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넓혀 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랜드월드는 지난 2014년 중증 장애인 근로자 3명을 스파오 서울 명동점 판매사로 고용했다. 이후 동성로와 전남 목포점에 각각 2명, 1명의 근로자를 추가 고용하면서 장애인 채용 시스템을 정립하기 시작했다.

초기에는 공단 훈련기관인 직업훈련센터에서 추천을 받아 매장에서 실무 교육생 과정을 거쳐 취업하는 구조였으나 2016년 국내 최초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발달장애인 훈련센터에서 맞춤형 훈련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이병탁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남부지사장은 “이랜드월드와 같은 직업훈련과 채용이 연계되는 고용모델이 널리 확산돼 장애인 고용 안정 및 창출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랜드월드의 적극적인 장애인 채용 노력에 힘입어 서울시에 1개뿐 이었던 발달장애인 훈련센터는 3년 사이 6개로 늘어났다. 올해에는 충북, 경남, 부산, 강원 지역 등 6곳을 추가로 확장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이랜드월드는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2019 장애인고용촉진대회’에서 적극적인 장애인 채용과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 등 지난해까지 달성한 성과들을 높이 평가 받아 ‘철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