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LG생활건강, 1Q 영업익 3221억…사상 최대치 달성
[실적] LG생활건강, 1Q 영업익 3221억…사상 최대치 달성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4.2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사진=LG생활건강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사진=LG생활건강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LG생활건강은 올해 1분기 매출 1조8748억원, 영업이익 3221억원, 당기순이익 225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0%, 13.5% 증가했다. 순이익 역시 같은 기간 대비 14.9% 늘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화장품 사업은 매출 1조1396억원, 영업이익 2462억원으로 각각 20.3%, 16.1% 급증했다. ‘후’와 ‘숨’, ‘오휘’ 등 브랜드들이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며 실적을 견인했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특히 중국 시장에서 최고급 브랜드 중 고가 라인인 ‘숨’의 ‘숨마’, ‘오휘’의 ‘더 퍼스트’가 매출을 견인하는 기폭제가 됐다. ‘숨마’는 전년 동기 대비 54%, ‘더 퍼스트’는 13% 늘었다. 이에 올해도 최고급 브랜드의 투자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생활용품 부문은 매출 4014억원, 영업이익 4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 3.5% 증가했다. 음료사업 부문은 탄산과 비탄산의 안정적인 성장에 힘입어 매출 3337억원, 영업이익은 325억원을 달성했다. 각각 5.3%, 9.4% 늘어난 수치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