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무안공항 국제선 취항 1주년…이용객 비중 51.4%
제주항공, 무안공항 국제선 취항 1주년…이용객 비중 51.4%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4.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항공
사진=제주항공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제주항공이 무안국제공항 국제선 운항 1주년을 맞았다고 30일 밝혔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4월 30일 무안국제공항에서 오사카 노선 취항을 시작으로 ▲5월 1일 다낭 ▲5월 2일 방콕 노선에 취항했다. 이후 ▲타이베이 ▲코타키나발루 ▲세부 노선 등에 취항해 지난해에만 6개의 국제선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3월 31일 도쿄와 마카오, 4월 1일에는 블라디보스토크 운항을 시작했으며, 오는 7월에는 싼야 취항을 앞두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무안국제공항 국제선 탑승객은 유임여객 기준으로 32만4500여명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15만6300여명)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무안공항에서 16만6700여명을 태워 전체 이용객의 51.4%의 비중을 차지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7월 중국 싼야 노선을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노선에 대한 신규 취항을 이어갈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무안국제공항을 제3의 허브공항으로 삼고 취항을 시작한 지 불과 1년만에 9개의 새로운 하늘길을 열어 무안공항 활성화는 물론 호남지역 주민들의 여행 편의를 크게 높였다”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