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신설… 마약 상시 감시시스템 구축
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신설… 마약 상시 감시시스템 구축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4.3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약 상시 감시시스템 구축을 위해 마약류 안전관리를 전담하는 마약안전기획관을 신설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기존 식약처 의약품안전국 소속이었던 마약정책과와 마약관리과는 마약전담팀 산하로 귀속되며 마약류 오남용 예방과 불법 마약류 감시체계 운영을 전담한다. 

아울러 마약안전기획관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 게재된 마약류 취급 정보를 분석하고 마약한 사람에 대해서는 ‘집중·정기·일반 관리’ 3단계로 구분·관리해 의료용 마약류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역할을 맡는다

아울러 지자체 마약류감시원이 지도·단속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매 분기마다 마약류 취급보고 통계자료 등 감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의료용 마약류 관리도 강화한다. 마약안전기획관은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을 막고자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 누적된 마약류에 대한 취급 정보를 분석해 의사와 환자에게 제공한다. 

마약사범이 조속하게 사회에 복귀하고 마약류에 대한 폐해를 예방하고자 대한약사회와 협력해 보건소, 거점 약국·병원을 통해 가정에서 보관 중인 마약류 수거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재활교육과 사회복귀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서 마약류 관리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강력한 공조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국민건강과 생활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마약류 유통을 차단하는 한편 불법 마약류의 폐해를 알리는 예방·홍보사업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