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에이블씨엔씨, 1분기 23억 적자…전년 대비 97.5% 급감
[실적] 에이블씨엔씨, 1분기 23억 적자…전년 대비 97.5% 급감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5.0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915억원, 영업손실 23억2500만원, 당기순손실 1억87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6% 증가했으나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11억7700만원)보다 무려 97.54% 늘면서 2년 동안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당기순이익도 4억4800만원에서 적자 전환됐다. 

매출증가는 미팩토리·제아H&B·지엠홀딩스 등 3개사를 인수 합병한 데다 올해 초 출시한 ‘데어루즈’와 ‘보랏빛 압축크림’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실적에 반영됐다.

다만 신규 브랜드 ‘TR’ 론칭과 홈쇼핑 진출, 노후 점포에 대한 리모델링에 따른 투자 등으로 적자 폭이 늘었다는 설명이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홈쇼핑 방송에서 TR 브랜드 제품이 완판을 기록했고 미샤에서 올해 3월 출시한 아르테미시아 에센스가 두 달에 걸쳐 매출 1위를 차지하는 등 2분기 실적은 반등할 것이라 본다”며 “항상 연말에 실적이 더 좋았던 만큼 유의미한 성과가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