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당진공장, 제1호 통합환경허가 획득
동국제강 당진공장, 제1호 통합환경허가 획득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5.0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동국제강
김지탁 (앞줄 좌측에서 다섯 번째) 동국제강 당진공장장과 김효정 환경부 통합허가제도 과장(앞줄 좌측에서 네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지난 7일 동국제강 당진공장에서 통합환경허가 수여식을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동국제강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동국제강 당진공장은 지난 7일 통합환경허가를 획득하고 환경부와 함께 통합환경허가서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통합환경허가는 환경오염시설 관련 7개 법률 및 10개 인허가를 통합 관리하는 제도다. 철강업종은 오는 2021년 말까지 반드시 환경부로부터 허가를 취득해야 한다.

앞서 동국제강 당진공장은 지난해 4월부터 철강업 실행협의체로 활동하면서 공정별 통합허가 시범사업에 참여해 통합공정도, 배출영향분석, 물질수지 산정 등 사전협의를 통해 철강업종의 표준을 만들어 왔다. 또 외부 전문가 도움 없이 자체 역량으로 허가를 획득해 철강업계 통합환경허가 1호 사업장이 됐다는 설명이다.

김지탁 당진공장장은 “환경부와 효과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이룬 쾌거”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대응으로 철강업계에 환경 경영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효정 환경부 통합허가제도 과장은 “동국제강 당진공장은 외부 컨설팅 없이 통합허가를 받은 모범사례로서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철강업계의 환경 관리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동국제강 당진공장은 환경관리를 위해 자체적으로 오염물질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통합환경관리 수준평가 시범사업 등에 꾸준히 참여하는 등 친환경문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