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앵글, 90년 만에 부는 골프장 ‘반바지’ 바람 이끈다
와이드앵글, 90년 만에 부는 골프장 ‘반바지’ 바람 이끈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5.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와이드앵글
사진=와이드앵글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이어 159년 전통의 디오픈도 반바지 금지 규칙을 폐기하면서 라운드 복장이 달라지고 있다. 격식 또는 전통보다는 자유롭고 편안한 스타일을 추구하고 있는 것.

이에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골퍼들이 편안하게 라운드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길이의 골프 반바지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숏 팬츠, 하프 팬츠, 5부 팬츠, 7부 바지 등 총 18종으로 선보여 골퍼들의 니즈를 반영하는데 주력했다.

대표적인 제품은 자외선 차단 냉감 소재를 접목한 ‘W.아이스 하프 팬츠’와 ‘W.리미티드 5부 숏 팬츠’다. 신축성과 복원력이 우수한 사방 스트레치 소재를 접목해 몸에 꼭 맞는 핏으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남성용 ‘W.아이스 하프 팬츠’는 반바지가 익숙지 않은 남성 골퍼들도 부담 없이 입을 수 있도록 캐주얼한 컬러를 사용했다. 네이비, 그레이 두 가지로 선보였으며 가격은 11만8000원.

‘W.아이스 7부 팬츠’는 무릎 보이는 길이가 부담스러운 남성 골퍼의 취향을 고려했다. 더위 해소 효과를 높이기 위해 통풍이 잘 되는 메쉬 소재와 구멍이 뚫린 펀칭 소재를 사용했다. 네이비, 차콜 두 컬러로 선보였으며 가격은 12만8000원이다.

여성용 ‘W.아이스 5부 팬츠’는 옆선에 포인트를 줘 다리를 더 가늘게 보이도록 디테일을 살렸다. 베이지, 네이비, 블랙 세 가지 컬러로 출시, 가격은 11만 8000원이다.

‘W 리미티드 5부 숏 팬츠’는 골프 퍼포먼스에 특화된 고기능성 저지 소재를 사용해 착용감과 청량감을 강화했다. 화이트, 블랙 컬러로 출시, 가격은 12만 8000원이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몇 년 전만 해도 남자들은 긴 바지, 여자들은 큐롯(짧은 치마바지) 스타일이 대부분이었다면 메이저 골프 대회에서 시작된 필드의 자유로운 복장 분위기와 무더운 여름 날씨로 인해 짧은 길이의 바지를 찾는 골퍼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어 골퍼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다양한 길이의 스타일을 제안했다”며 “편안하면서도 슬림한 핏과 세련된 컬러로 출시돼 여름 라운드 어느 옷이든 자연스럽게 코디하기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