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치킨게임, 시내면세점 더 늘어난다…롯데‧신라‧신세계‧현대 ‘눈치 게임’
면세점 치킨게임, 시내면세점 더 늘어난다…롯데‧신라‧신세계‧현대 ‘눈치 게임’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5.1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정부가 서울 3곳 등 전국적으로 시내면세점 6곳을 추가로 허용하기로 정했다. 면세점 치킨게임이 더 심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15일 정부와 면세업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지난 14일 ‘보세판매장(면세점) 제도운영위원회’를 열고, 대기업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를 5개 더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서울 3개, 인천 1개, 광주 1개다. 시내면세점이 없는 충남에는 중소·중견기업 면세점 특허 1개가 나온다.

면세점 시장 진입요건도 완화했다. 기존 규정대로라면 외국인 매출액과 외국인 이용자 수가 각각 50% 이상 늘어야 하고 지역별 외국인 관광객 수도 전년 대비 30만명 이상 늘어나야만 추가 유치가 가능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 ▲관광객 수 20만명 이상 늘어나거나 면세점 매출 2000억원 이상 증가하는 등 하나만 충족해도 추가 유치가 가능하도록 규정을 완화했다. 

정부의 이같은 결정에 업계는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화 갤러리아가 사업권을 반납하면서 많이 늘어도 2개를 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3개나 나와 당황스럽다”며 “면세점 수를 지나치게 늘리는 것은 제 살 깎아먹기식 경쟁으로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물론 특허권이 3개 더 나온다고 해서 면세점 3곳이 추가로 생기는 것은 아니다. 관세청이 이달 중 특허 신청을 공고하면 심사를 거쳐 올 11월 최종 사업자가 선정된다. 각 업체가 손익여부를 판단해 사업권을 더 따낼지를 말지 결정한다. 결국, 공을 업계로 넘긴 셈이다.

업계는 눈치 게임을 하고 있는 분위기다. 후발 주자들의 시장 진입을 꺼리고 있는 분위기 속에서도 롯데‧신라‧신세계‧현대 등은 이익 여부를 따져가며 주판알을 튕기고 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