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 국민 대상 '보이스피싱 예방 문자' 발송…피해 방지 활동 강화
정부, 전 국민 대상 '보이스피싱 예방 문자' 발송…피해 방지 활동 강화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5.1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정부가 지능화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피해 방지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16일 금융위원회와 과학기술정통부, 법무부,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 금융감독원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방지를 위한 ‘보이스피싱 방지 종합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신․변종 금융사기 등 보이스피싱 수단별 대응 ▲대포통장 관련 사전예방․사후제재 강화 ▲해외 거점 보이스피싱 조직 엄정 대응 ▲보이스피싱 대국민 홍보 강화 등이 담겼다.

먼저 대국민 홍보 강화의 일원으로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가 보이스피싱 피해 방지 관련 공익광고를 제작해 방송을 실시한다. 이날부터 한 달간 TV와 라디오,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 예방요령 등을 방영해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금융위와 금감원은 금융업권과 협조해 금융사의 창구 TV나 인터넷 홈페이지, 옥외 전광판, 사회연결망서비스(SNS) 등에 방영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방통위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이동통신 3사(SKT․KT․LGU+), 알뜰통신 사업자 37개사와 함께 전체 국민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구체적으로 이통 3사는 오는 24일까지 회사 명의로 문자메시지를, 알뜰통신사업자는 이달분 요금고지서(우편․이메일)를 통해 피해예방 정보를 안내한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피해가 성별과 연령, 지역을 가리지 않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음을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최근에는 전화 가로채기나 원격조종 어플리케이션(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토록 유도해, 피해자가 국가기관이나 금융회사에 확인하는 전화를 가로채는 등 범죄수법이 지능화․고도화되는 추세다. 때문에 출처가 불분명한 앱 역시 절대 설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부 관계자는 “경찰(112)나 금감원(02-1332) 등의 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라 하더라도 발신 전화번호를 변경․조작한 사기 전화일 수 있으므로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며 “경찰과 검찰, 금감원, 금융회사 등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계좌번호를 알려주며 돈을 이체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만약 보이스피싱 사기로 인해 돈을 송금한 경우에는 지체 없이 경찰청이나 해당 금융회사로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