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글로벌 리더 육성…현지화 전략 박차
대웅제약, 글로벌 리더 육성…현지화 전략 박차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5.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웅제약
사진=대웅제약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대웅제약은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본사 베어홀에서 5기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의 킥-오프(Kick-off) 행사를 갖고 일정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선발된 교육 대상자 35명은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약 6개월 간의 교육과정 동안 지원 국가의 언어 및 직무와 문화를 익히고 최종 합격자로 선발되면 해외 지사에서 근무할 기회를 얻게 된다.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된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은 현지화 전략의 일환으로 직원들 스스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국제 경험을 통해 성장을 유도하는 대웅제약의 대표적인 인재육성 프로그램 중 하나다. 나이, 성별, 직무에 상관없이 해외 진출에 대한 목표와 의지를 가진 직원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교육 커리큘럼은 실전형 회화 중심의 현지어 프로그램과 국가별로 특화된 해외업무 교육에 중점을 뒀다. 전문 강사들을 통해 글로벌 마인드와 국제적 직무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구성됐다.

대웅제약은 지금까지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을 통해 약 80여명의 글로벌 리더를 양성했다. 5개 해외법인과 지사에 13명이 책임자 및 직무 전문가로 파견해 글로벌 사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베트남에 진출해 Big2 제약사 트라파코와 투자협력에 대한 MOU체결을 이뤄내고 인도네시아에서 바이오 의약품 빈혈치료제 ‘에포디온’의 시장점유율 1위를 이끌어 낸 것도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으로 육성된 인재들이 일궈낸 성과다.

박현진 대웅제약 글로벌 사업본부장은 “체계적으로 육성된 글로벌 우수 인력들이 각 국가별 상황에 맞는 성장 전략과 사업혁신으로 대웅제약의 글로벌 비전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현재 국내 제약업계 중에서도 가장 많은 해외 법인(8곳)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인도·미국·인도네시아 등에 R&D센터를 설립해 현지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왔다.

대웅제약은 글로벌 우수인재를 확보해 해외시장에서의 거점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현지화 전략’을 통해 2020년까지 글로벌 매출이 국내매출을 뛰어넘는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