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응급의료 전용헬기’ 사업 추진…아주대병원과 계약 체결
KAI, ‘응급의료 전용헬기’ 사업 추진…아주대병원과 계약 체결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5.3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아주대학교병원과 ‘경기도 응급의료 전용헬기 도입·운영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KAI는 아주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에 응급의료 전용헬기를 배치해 24시간 상시 구조·구급 임무를 수행한다. 

경기도는 닥터헬기를 전국에서 7번째로 도입하는 한편 야간에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24시간 운영개념을 처음 도입했다. 

이에 경기소방 119 구조·구급대원이 함께 출동하는 운영방식을 도입해 사고‧대형재난 현장 구조부터 전문 치료 등 원활한 구조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 주·야간 모두 5분 내로 출동해 경기도를 포함한 해상과 도서‧산악지역 환자를 신속히 이송하고, 헬기 내에서 숙련된 의료진의 응급치료도 가능해 중증응급환자의 생존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 의무후송헬기로 국군장병의 생명을 지킨데 이어 닥터헬기 운용을 통해 국가 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내 항공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