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통위, 6개월째 기준금리 1.75% 동결…인하 소수의견 나올까?
한은 금통위, 6개월째 기준금리 1.75% 동결…인하 소수의견 나올까?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5.3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1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1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31일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삼성 본관에 위치한 한은 임시본부에서 통화정책뱡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말 인상 이후 6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이번 금리동결은 쉽게 점쳐졌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긴축을 중단한데다 미‧중 무역갈등의 격화, 1분기 우리나라의 역성장으로 인한 국내 경기 둔화 우려가 팽배해진 탓이다.

실제로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200명(104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97%가 금리동결을 예측했다.

물가상승세가 저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부동산 시장 자산 쏠림, 가계부채 누증 문제 등 금융불균형 문제가 여전하다. 금융안정에 경계심을 늦출 수 없는 한은으로서 금리를 동결하고 당분간 관망모드를 이어가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최근 원·달러 환율이 1200원에 육박하면서 외환시장이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점도 이번 금리동결의 배경으로 지목된다. 한·미 금리차가 크게 벌어져있는 가운데 환율 상승이 지속되면 외국인 자본 유출 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이유에서다.

시장의 관심은 금리인하 소수의견이 나올지에 대해 쏠리고 있다. 지난달 17일 개최된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2명의 금통위원이 통화정책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한 금통위원은 “현 기준금리가 의심의 여지없이 완화적이라고 평가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또 다른 위원 역시 “현재의 통화정책기조를 완화적이라고 평가할 수 있는 근거가 종전보다 다소 약화됐다”고 밝혔다.

특히 조동철 위원의 경우 이달 8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나치게 낮은 인플레이션을 우려해야 할 시점”이라며 "중장기적인 물가안정은 통화당국 이외에 감당할 수 있는 정책당국이 없다"고 금리인하의 필요성을 시사한 바 있다.

향후 통화정책방향에 대해서는 올해 내내 한은이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관측과 하반기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연내 한은이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미·중 무역분쟁 상황이 더 악화되거나 나빠진다면 4분기 정도에는 인하를 고려할 상황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