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쌍용자동차, 4년만의 페이스리프트 ‘Very New 티볼리’ 출시…1678만원부터
[현장] 쌍용자동차, 4년만의 페이스리프트 ‘Very New 티볼리’ 출시…1678만원부터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6.0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쌍용자동차는 서울 동대문구 소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소형 SUV ‘Very New(베리 뉴) 티볼리’ 미디어 출시 행사를 갖고 전국 대리점을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쌍용차에 따르면 베리 뉴 티볼리는 ‘티볼리’ 출시 이후 4년 만에 이뤄진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전작 대비 강력해진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주행의 즐거움과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 ▲향상된 첨단 주행안전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먼저 외관은 안개등을 감싼 일체형 범퍼와 캐릭터라인의 후드가 스포티하고 강렬한 인상을 주도록 디자인됐다. 특히 신규 적용된 Full LED 헤드램프는 LED 안개등과 함께 고급스러움과 기능성을 끌어올렸다.

또한 새로운 디자인의 18인치 다이아몬드커팅휠을 적용하고 ▲플레티넘 그레이 ▲체리레드 등 2가지 색상을 추가해 다양성을 확보했다.

사진=쌍용자동차
사진=쌍용자동차

실내 디자인은 대시보드 중앙 태블릿 타입으로 변경된 센터페시아는 모던하고 심플하게 정돈된 디자인에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해 조작편의성을 높였다. 또 천연가죽시트 인테리어는 ▲버건디 투톤 ▲소프트그레이 ▲블랙 등 3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베리 뉴 티볼리는 쌍용차 최초로 신규 개발한 1.5ℓ터보 가솔린 엔진이 적용돼 ▲최고출력 163마력 ▲최대토크 26.5㎏.m의 성능을 발휘한다. 1.6ℓ디젤 엔진의 경우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3.0㎏.m의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두 엔진 모두 아이신 사의 GEN 3세대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베리 뉴 티볼리는 다양한 주행환경에 최적화된 ▲노말 ▲스포츠 ▲윈터 모드를 이용할 수 있으며, 연비 향상을 위한 ▲공회전 제한시스템이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됐다.

아울러 ▲앞차 출발 알림 ▲부주의 운전경보 ▲안전거리 경보 ▲사각지대 감지 ▲차선변경 경보 ▲후측방접근 경고 등의 첨단 주행안전기술이 대거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특히 ▲후측방 접근 충돌 방지 ▲청각경고를 통해 하차 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탑승객하차보조가 동급 최초로 탑재됐다.

이밖에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은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AVN 조합을 통해 첨단 기술과 세련된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게했다.

쌍용자동차는 백화점과 쇼핑몰 등 유동인구가 많은 전국 주요 지점에 베리 뉴 티볼리를 전시하고 마이크로사이트(verynewtivoli.com)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사회연결망서비스)를 통해 이벤트를 실시한다.

한편 쌍용자동차가 이날 공개한 베리 뉴 티볼리의 판매가격(개별소비세 30% 인하 적용)은 가솔린 모델 ▲V1 1678만원 ▲V1(A/T) 1838만원 ▲V3 2050만원 ▲V5 2193만원 ▲V7 2355만원이다. 디젤 모델의 경우 ▲V1 2055만원 ▲V3 2240만원 ▲V5 2378만원 ▲V7 2535만원이다.

사진=이민섭 기자
사진=이민섭 기자
사진=이민섭 기자
사진=이민섭 기자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