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영국 터널공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조5000억 규모’
SK건설, 영국 터널공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조5000억 규모’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6.1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건설
영국 런던 실버타운 터널사업 조감도. 사진=SK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SK건설이 영국 런던 지하 도로터널 건설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1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SK건설은 지난 9일 해외기업 4곳과 함께 런던교통공사가 발주한 영국 런던 실버타운 터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프로젝트 사업비는 1조5000억원 규모다.

앞서 SK건설은 호주 맥쿼리, 스페인 신트라, 영국 애버딘, 네덜란드 밤 등 해외기업과 투자기업 컨소시엄 리버링스(RiverLinx)를 구성한 바 있다. SK건설의 투자지분은 10%다.

이번 프로젝트는 영국 런던의 실버타운지역과 그리니치 지역을 연결하기 위해 템즈강 하부를 관통하는 터널사업이다. 총 연장 1.4㎞, 직경 12.4m의 편도 2차선 도로터널 2개소를 개설하게 된다.

SK건설은 스페인의 페로비알 아그로망, 영국의 밤 누탈사와 시공 컨소시엄을 구성해 EPC(설계·조달·시공)를 담당한다. SK건설은 20% 지분으로 시공에 참여한다.

교통이 혼잡한 런던의 제한된 공사수행 환경에서 트윈(쌍굴형식) 하저터널을 건설해야 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적인 TBM 설계·시공 업체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등 입찰 경쟁이 치열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SK건설은 국내를 비롯해 터키, 싱가포르, 카타르 등에서 대구경 TBM터널 및 지하공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사업 수주에 큰 역할을 했다. 또한 SK건설이 서유럽 지역에서 수행하는 인프라 민관협력사업(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설명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그동안 진입장벽이 높았던 유럽시장에 첫 진출하게 돼 기쁘다”며 “SK건설의 강점인 도로, 터널 및 지하공간 등 건설 기술력과 개발형사업 역량을 살려 세계적인 건설사 및 금융투자사 등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앞으로도 다양한 추가사업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는 올 하반기경 실시협약 및 금융약정 체결을 거쳐 착공에 착수한 후 오는 2025년 완료될 예정이다. 운영권은 리버링스가 25년간 갖는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