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1인가구 증가 영향 쉐어하우스 수요↑…가장 많은 곳은 마포구
[이지 부동산] 1인가구 증가 영향 쉐어하우스 수요↑…가장 많은 곳은 마포구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6.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셰어킴
그래프=셰어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공유형 주거형태인 쉐어하우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12일 쉐어하우스 전문 플랫폼 셰어킴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쉐어하우스 거주 인원이 가장 많은 곳은 서울 마포구로 765명이다. 이어 △서대문구 494명 △강남구 429명 △관악구 303명 △광진구 289명 △성북구 260명 순으로 나타났다.

쉐어하우스가 가장 많은 곳 역시 마포구(139곳)였다. 그 뒤를 이어 △강남구 70곳 △서대문구 62곳 △관악구 61곳 △광진구 45곳 △성북구 36곳 등으로 집계됐다. 학생과 수험생 수요가 많거나 강남권 등 직장인 수요가 많은 곳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서울에 위치한 쉐어하우스의 1인실 점유율은 56.3%, 2인실 점유율은 34.2%로 나타났다. 3인 이상의 다인실 점유율은 9.6%에 그쳤다. 특히 1인실의 경우 지난해 점유율보다 12.2% 늘어나면서 1인 가구의 수요 중 가장 인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쉐어하우스 주택 유형은 다세대&다가구, 연립주택을 포함한 빌라가 5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아파트 18.8% △단독주택 18.4% △기타 7.5% △오피스텔 1.9% △원룸 0.5% 순으로 나타났다.

셰어킴이 서울에 등록된 쉐어하우스 705곳과 룸 3245개를 기준으로 입주자 남녀 비율을 조사한 결과, 남성은 14%, 여성은 86%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약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여성의 입주 비율이 약 3% 증가한 것으로 주거 불안을 겪은 적이 있는 1인가구 여성들이 보안 시스템이 잘 갖춰진 여성 쉐어하우스로 주거지를 옮기면서 꾸준히 늘어난 수요로 보인다.

아울러 서울 쉐어하우스 평균 보증금은 160만원으로 지난해 하반기 대비 21만4000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임대료는 42만1000원으로 5000원 하락했다.

셰어킴 관계자는 “1인가구가 거주하기 편리한 구조를 가지고 있고 취사 및 휴식을 위한 다양한 옵션이 있는 쉐어하우스에 대한 수요가 점점 늘고 있다“며 ”쉐어하우스는 원룸 대비 저렴한 보증금과 월세, 그리고 생활에 필요한 가전가구 풀옵션 구조로 1인 청년 가구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셰어킴은 매년 6월과 12월 연 2회 신뢰도 높은 쉐어하우스 관련 통계자료를 발표하고 있다. 쉐어하우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 및 통계 자료는 셰어킴 공식 홈페이지 및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