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中 수출…978만 달러 규모
GC녹십자엠에스,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中 수출…978만 달러 규모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6.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은억 (왼쪽) GC녹십자엠에스 대표와 잭 왕 호론기업 대표는 지난 12일 중국 광동성에 위치한 호론 본사에서 콜레스테롤 측정 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안은억 (왼쪽) GC녹십자엠에스 대표와 잭 왕 호론기업 대표는 지난 12일 중국 광동성에 위치한 호론 본사에서 콜레스테롤 측정 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2일 중국 호론 기업과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리피드’에 대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호론은 체외진단장비 및 진단시약 등을 생산하는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중국 전역에 걸친 영업망을 통해 연평균 50% 이상 매출 증가률을 나타내고 있다.

계약 규모는 4년 간 총 978만 달러(약 115억원) 다. GC녹십자엠에스는 반제품 공급 및 기술을 제공하고 호론 기업은 현지조립생산(CKD) 및 판매를 맡게 된다.

‘그린케어 리피드’는 혈액 샘플 채취한 이후 2분 30초 이내 총 콜레스테롤(TC)과 고밀도콜레스테롤(HDL), 중성지방(TG) 등 3가지 항목을 동시 측정할 수 있는 의료기기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와이파이 등의 기능을 지원해 휴대성이 높은 데다 환자 별 데이터 저장이 용이해 사용자 편의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GC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앞서 지난해에도 호론 기업과 당화혈색소 측정 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해 제품 수출을 준비해왔던 만큼 이번 계약을 통해 중국 현장진단(POCT) 시장 진출 및 점유율 확대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이번 수출 계약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국가별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한 수출 전략으로 해외 시장 점유율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중국산업정보망에 따르면 중국 현장진단 시장은 지난해 기준 1조6000억원 규모로 연평균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