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美 기준금리 2.25~2.50% 동결…향후 인하 시사
[이지 보고서] 美 기준금리 2.25~2.50% 동결…향후 인하 시사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6.2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뉴시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단 통화정책에서 ‘인내심(patient)을 갖겠다’는 기존 입장이 사라졌고, 확장 국면을 지속하는데 적절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혀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연준은 지난 18~19일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현행 2.25~2.50%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금리 동결은 FOMC에서 9대 1로 결정됐다.

다만 투표권이 없는 위원을 포함한 17명의 위원 중 8명이 금리 인하를 전망했으며 이중 7명이 50bp(1bp=0.01%p) 인하를 점쳤다.

FOMC는 회의 후 발표한 성명서에서 통화정책에 대해 인내심(patient)을 갖겠다는 기존 입장을 삭제했다. 대신 확장 국면을 지속하기 위한 적절한 역할을 강조했다.

또 경제 활동이 '견고(solid)' 보다 낮은 '적절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표현을 수정했다. 경제 활동의 지속적인 확대와 2% 인플레이션에 대한 기대가 여전하지만 이같은 전망에 대한 불안감이 증가했다는 것을 실감한다는 의견이다.

이어 불확실성 증가와 완화된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라 향후 경제 전망을 위해 들어오는 정보의 의미를 면밀히 검토해 확장 국면을 지속하기 위한 적절한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FOMC 회의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의에서 금리 인하를 하지 않은 이유를 강조하면서도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지난 회의 이후 세계 성장률과 무역에서 '교차 흐름(cross-current)'이 증가했다"면서 "이같은 부정적인 영향은 (우리에게) 데이터로 보여지기 시작할 수도 있다. 이는 왜 연준이 단기 금리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을 보였는지 설명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언급했다.

단 "이번 회의에서 금리 인하에 대한 지지는 많지 않았다"면서도 "보다 더 수용적인 정책을 펼 수 있는 사례가 강화됐다(The case for somewhat more accommodative policy has strengthened)"고 말했다.

미중 무역 갈등과 관련해서는 "무역 관련 뉴스는 그간 회의에서 중요한 (금리 인하) 정서의 중요한 동력이 됐다"면서도 "우리는 세계 성장률도 주시하고 있다. 하나의 사건이나 데이터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