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美 연준 결과 완화적”...”한은 ‘금리인하’ 의견, 국내 상황 반영한 결과“
이주열 총재 “美 연준 결과 완화적”...”한은 ‘금리인하’ 의견, 국내 상황 반영한 결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6.2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0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는 전체적으로 완화적인 분위기”라며 “절반의 위원이 50bp 인하 의견을 낸 건 예상하지 못한 결과다”라고 의견을 내비쳤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의결문에 나와있는 문구이나 경제전망을 하향한 점은 예상했으나 인하의견을 밝힌 8명의 FOMC 위원 중 7명이 50bp 인하를 주장한 건 전혀 저희들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19일(현지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는 금리결정기구 ‘FOMC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2.25~2.5%로 동결했다. 성명에서는 ‘인내심을 갖겠다’는 문구를 삭제하는 대신 확장국면을 위한 역할을 강조하는 등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투표권이 없는 위원을 포함한 17명의 위원 중 8명이 금리 인하를 점쳤으며 이중 7명이 50bp(1bp=0.01%p) 인하를 전망했다.

이 총재는 “점도표에 대한 하향조정에 주목할 수 밖에 없다”며 “17명의 FOMC멤버 중 8명이 연내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혀 시장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이 시장에서 바라보는 시각”이라고 설명했다.

미 연준의 결정이 한은 금리정책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미국 연준 정책 영향이 크다보니  대부분 국가에서 이를 감안해서 정책 결정을 하지만 기계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불확실성을 강조한 점을 본다면 곧 개최되는 주요20개국(G20) 미중 정상회담 이후 무역전쟁의 향방을 지켜본 다음 연준 정책 방향을 결정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창립기념사에서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이 3000억원 추가 관세까지 언급하면서 미중 무역 분쟁 타결가능성이 희박해졌고 반도체도 예상보다 회복이 더뎌졌다”며 “1분기 성장률 잠정치도 속보치보다 낮아 예상한던 대로 흘러가지 않다보니 상황변화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