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계산업현동조합, 쿠팡은 ‘짝퉁 시계’ 성지…18만원짜리 가짜 롤렉스 버젓이 판매
한국시계산업현동조합, 쿠팡은 ‘짝퉁 시계’ 성지…18만원짜리 가짜 롤렉스 버젓이 판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6.2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쿠팡이 짝퉁 시계 판매를 방조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이 짝퉁 시계 판매를 방관하고 있다”며 “건전한 소비시장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그 피해는 국산 시계 업계는 물론 제값을 주고 수입한 기업이 고스란히 입고 있지만 허술한 법 때문에 제재를 받지 않고 있다”고 호소했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쿠팡에서 현재 판매되는 짝퉁 시계는 정가 5300만원 상당 롤렉스 시계 모조품 17만9000원 등 550여품목에 달한다. 문제는 이 모조품이 ‘정품급’ 혹은 ‘레플리카’라고 표시돼 판매, 제품 상표 허위표시가 아니라는 이유로 전자상거래 소비자보호법에 저촉되지 않는다.

김영수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쿠팡이 짝퉁 시계의 판매를 방관한 탓에 그 피해가 국산 시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며 “하루 4000만원, 월간으로 환산하면 12억원 상당의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쿠팡은 “위조 상품 판매를 엄격히 금하고 있다”면서 “판매 중인 상품이 위조 상품으로 확인되면 즉각적인 상품판매 중지는 물론 해당 상품 판매자를 퇴출하는 등 강력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