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철도 통신 속도 10배 높인다
SKT, 철도 통신 속도 10배 높인다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1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SK텔레콤이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군장산단 인입철도 외 4개 사업 고밀도파장분할다중화장치 구매설치’ 사업 구축계약식에 참석한 김대중 SKT B2B사업본부 공공사업1팀장(왼쪽)과 김학렬 한국철도시설공단 기술본부 통신처장(오른쪽)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김대중(왼쪽) SKT B2B사업본부 공공사업1팀장과 김학렬 한국철도시설공단 기술본부 통신처장이 11일 ‘군장산단 인입철도 외 4개 사업 고밀도파장분할다중화장치 구매설치’ 사업 구축 계약식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SK텔레콤이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군장산단 인입철도 외 4개 사업 고밀도파장분할다중화장치 구매설치’ 사업 구축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우리넷 등과 컨소시엄을 만들어 이번에 수주한 남부 고밀도 파장 분할 다중화장치(이하 DWDM : Dense Wavelength Division Multiplexing)는 광주·대전·대구·부산 등 수도권 이외 남부지역 철도 통신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계약 기간은 오는 2020년 12월 31일까지로 총 계약 금액은 약 68억원 규모다.

DWDM전송 장비는 빛의 파장에 신호를 실어 전송하는 장비로 철도통합무선망인 LTE-R, 열차간 통신인 KTCS부터 보안을 위한 CCTV와 열차표 예매 등 전산으로 이뤄지는 통신까지 모두 DWDM망을 통해 이뤄져 철도 통신에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인프라로 꼽힌다.

특히 이번에 도입된 ROTN장비는 미국 ‘시에나’사의 최신 기술장비로 파장단위 대용량 전달능력뿐만 아니라 회선단위로 다양한 우회경로를 통해 통신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번 사업은 ‘제3차 국가철도망 계획 및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에 따른 ‘철도 광전송망 구축계획’의 일환으로 2016년 SK텔레콤 컨소시엄이 수주한 ‘원주~강릉 파장분할다중화장치 구매설치’에 이어 서울·대전·부산 등에 대용량 기간망(남부링)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SK텔레콤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전국 DWDM 망 구축 사업자로서 전국 주요 역사에 도입해 망을 확장할 계획이다.

SKT가 이번 사업을 진행함에 따라 철도망의 ‘5G 초시대’가 열렸다는 평가다. 기존 유선망 기준 10Gbps의 속도로 이뤄지던 통신이 100Gbps로 10배 빨라져 300㎞이상으로 달리는 KTX에서도 안전하고 원활한 열차간 통신이 가능해졌다. 또한 현재 승무원 간에 무전통신만 가능한 LTE-R역시 멀티미디어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된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SK텔레콤 컨소시엄은 전국 기간망에 최초로 차세대 전송 규격인 OTN 스위칭기술을 적용해 초저지연, 초고속, 대용량 및 최고의 안정성의 광전송망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SKT는 차세대 철도무선통신(LTE-R)의 초시대를 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