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비사업 전자결제 시스템 사용률 97%”
서울시 “정비사업 전자결제 시스템 사용률 97%”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7.1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조합의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사용률이 97%에 달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과거 수기로 작성했던 예산, 회계, 계약대장, 급여 관리 등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문서를 전자결재를 통해 100% 전자화해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하는 시스템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7년 도입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시내 전체 정비구역 373개 중 363곳(97.3%)이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사업이 중단되거나 준공 이후 시스템 활용이 불가능한 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구역이 시스템을 사용 중이라는 설명이다.

시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통해 조합과 조합원 간 정보 공유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올 하반기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 시행해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조합이 적응 기간을 거치고 조합원들의 관심이 더해지면 투명한 조합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며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