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승무원이 뽑은 기내 비매너 1위 ‘시비 걸고, 소란 피우고'
[이지 보고서] 승무원이 뽑은 기내 비매너 1위 ‘시비 걸고, 소란 피우고'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1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항공사 승무원들은 시비나 소란 행위를 기내에서 가장 매너없는 행동으로 꼽았다. 또 탑승객들은 우는 아이를 방치하는 행위를 선택했다.

제주항공이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임직원과 이용객 6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객실승무원 344명 가운데 38.7%는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를 가장 매너가 없는 행동으로 꼽았다. 또 탑승객 267명 중 39%는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를 항공여행 시 주의해야 할 행동이라고 답했다.

특히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에 대해서는 승무원 응답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26.7%를 기록했다. 탑승객과 객실승무원 모두 쾌적한 여행을 위해 고려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인식을 같이 했다.

그래픽=제주항공
그래픽=제주항공

또한 객실승무원은 비매너 행동으로 ▲술에 취해 주사를 부리는 행동 18% ▲흡연 9.8% ▲시끄러운 대화 6.7% 순으로 나타났다. 탑승객의 경우 ▲의자를 발로 차는 행위 33.3% ▲승무원이나 달느 승객에게 시비를 거는 소란행위 30.7% ▲술에 취해 주사 부리기 25.5% 순으로 꼽았다.

이밖에 공항에서 근무하는 운송담당(88명) 응답자 가운데 93.2%는 ‘반말과 욕설, 무시하는 말과 행동’을 가장 매너없는 행동으로 꼽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의 핵심은 같이 여행하는 동반자와 종사자에 대한 배려로 정리할 수 있다”면서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위한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