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한화건설, 대전서 ‘꿈에그린 도서관’ 85호점 개관
[사회공헌] 한화건설, 대전서 ‘꿈에그린 도서관’ 85호점 개관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7.1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 관계자 및 지역 주민들이 지난 16일 대전 도마해바라기 지역아동센터에서 '꿈에그린 도서관' 85호점 개관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한화건설은 지난 16일 대전 도마해바라기 지역아동센터에서 ‘꿈에그린 도서관’ 85호점의 개관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서구갑)과 지역 구의원 등 약 50명이 참석해 도서관 설립을 축하했다. 

전승호 한화건설 상무는 “한화건설은 꿈에그린 도서관을 통해 지역주민 삶의 질 개선과 다양한 문화활동 지원을 노력하고 있고 특히 도마동 일대에 대규모 재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며 “대전에서 두 번째 꿈에그린 도서관 개관에 이어 3호점, 4호점 등 지속적인 시설 확대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은 전국 사회복지시설 또는 기타 도서관이 필요한 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만드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한화건설은 지난달 대전에서는 처음으로 유성구 송강사회복지관에 꿈에그린 도서관을 개관했고 이번 도마해바라기 지역아동센터에 두 번째 꿈에그린 도서관을 개관하면서 대전과의 인연을 더욱 돈독히 이뤄나가고 있다.  

한편 한화건설은 지난 2011년 3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그린내’에 꿈에그린 도서관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 85호점까지 개관을 마쳐 9년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2020년 말까지 100호점을 개관해 꿈에그린 도서관 사업에 방점을 찍을 계획이다.

아울러 한화건설은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 외에도 문화체험의 기회가 적은 장애아동들과 임직원이 1:1 매칭이 돼 함께하는 ‘장애아동 문화체험 지원’ 및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임직원 가족 봉사캠프’를 진행하는 등 사회공헌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