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우리나라 가구 평균 순자산 4억1596만원…부동산 75% 비중
[이지 보고서] 우리나라 가구 평균 순자산 4억1596만원…부동산 75% 비중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7.1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우리 국민이 보유한 순자산이 가구당 4억1000만원대로 추산됐다. 또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지난해 우리나라의 전체 비금융자산에서 토지와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의 4분의 3으로 늘었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18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 통계에 따르면 국가 전체의 부라고 할 수 있는 순자산은 지난해 말 1경5511조7000억원이다. 이는 1년 전보다 8.2%(1174조4000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은 8.2배로 1년 전(7.8배)보다 상승했다.

한은과 통계청은 지난해 말 가구당 순자산은 4억1596만원으로 추정했다. 1년 전보다 1664만원이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해 순대외금융자산이 늘어났고 토지를 중심으로 비생산 자산 가치가 오른 영향이라는 설명이다.

부동산 시장이 호황을 보이면서 지난해 토지, 건물, 지식재산생산물을 중심으로 비금융자산에서 부동산과 무형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확대됐다. 토지와 건물의 가치는 지난해 각각 7.6%, 8.2% 늘었다. 비금융자산에서 토지와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54.6%, 21.4%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씩 올랐다.

GDP 대비 토지자산 비율은 지난 2017년 전보다 18.2%포인트 오른 434.3%를 나타냈다. 지난해 토지 가격 상승률(7.6%)이 명목 GDP 상승률(3.1%)을 웃돈 까닭이다. 토지자산이 GDP 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5년 407.1%에서 2016년 410.5%, 2017년 416.1%로 확대됐다.

그래프=한국은행
그래프=한국은행

전체 가계 자산을 가늠할 수 있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8726조1000억원으로 전체 국민순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년 전 57.7%에서 지난해 56.3%로 소폭 줄었다.

주택자산의 증가폭이 커졌지만 주가하락 등의 영향으로 금융자산 증가폭이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주택 50.5%, 주택 외 부동산 25.7%로 부동산이 4분의 3을 차지했고 순금융자산이 22.2%, 기타 1.6%로 조사됐다.

고정자산이 일정 기간 생산과정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양을 의미하는 자본서비스물량은 증가율은 2017년 4.9%에서 지난해 4.0%로 하락했다. 건설투자와 설비투자 감소가 증가율 하락에 영향을 줬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