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에 일본산 부품 90일치 이상 확보 요청
삼성전자, 협력사에 일본산 부품 90일치 이상 확보 요청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1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삼성전자가 일본의 수출규제 확대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협력사에게 일본산 소재·부품 재고를 90일치 이상 확보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소비자가전과 IT모바일 부문의 구매팀 명의로 국내 협력사들에게 공문을 보내 일본산 소재·부품 전 품목에 대해 90일치 이상 재고 확보를 요청했다.

삼성전자는 재고 확보 시한을 이달 말부터 최대 8월 15일까지 지정했다. 확보한 물량의 소진과 대금 지급은 삼성전자가 모두 책임진다는 조건도 제시했다. 또 공문을 통해 협력사들에게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될 경우,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알렸다.

삼성의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스마트폰과 가전 사업에도 본격 대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13일 김기남 DS부문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경영진과 긴급 회의를 열었다.

이 부회장은 “단기 현안 대체에만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의 큰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면서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고,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사장단에 비상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할 것을 지시하고, 향후 일본의 수출 규제가 휴대폰과 가전 등 다른 사업분야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하고, 경우의 수를 대비한 대처 방안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본 정부는 7월 4일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리지스트(PR) ▲고순도 불산(HF)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필수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이에 부품부터 완제품까지 삼성전자는 향후 모바일과 가전 부문도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크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