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8’, 물에 빠진 승객 구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S8’, 물에 빠진 승객 구했다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1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S8’이 인명을 구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19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지난 8일 필리핀 세부 보고시티 인근에서 보트 전복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보트에는 20명의 승객이 탑승했다. 이들은 사고 직후 신속하게 구조를 요청한 덕분에 전원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보트가 전복될 당시 탑승자들의 스마트폰은 30분 넘게 물에 잠겨 사용할 수 없었지만 한 승객의 ‘갤럭시 S8’만이 정상 작동해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었다. 또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으로 전복된 위치를 전송해 구조대가 신속하게 사고 현장에 도착할 수 있게 했다는 전언이다.

‘갤럭시 S8’ 사용자 승객 짐 엠디(Jim Emdee)씨는 “동승객들의 휴대폰 중 '갤럭시 S8'만 전화가 연결됐고 다행히 구조를 받을 수 있었다”며 “승객들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S8'은 맑은 물 수심 1.5m에서 30분 동안 버틸 수 있는 방수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밖에도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기 상황에서 긴급 연락을 할 수 있도록 전원 버튼을 세 번 연속 누르면 긴급 연락처로 SOS 메시지가 전송되는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정지호 삼성전자 필리핀 법인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를 도울 수 있는 기능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