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맥주 Out!” 편의점 업계, 수입 맥주 행사서 일본산 제외
“일본 맥주 Out!” 편의점 업계, 수입 맥주 행사서 일본산 제외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7.2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편의점 업계가 수입 맥주 4+1 할인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했다. 대형마트는 일본 맥주 신규 발주를 중단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CU·GS25·세븐일레븐·미니스톱·이마트24 등 편의점 업계가 오는 8월부터 수입 맥주 4+1 할인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하기로 했다.

대상 품목은 아사히, 삿포로, 기린 이치방, 산토리 등이다. 코젤과 필스너우르켈 등 일본 아사히그룹 홀딩스가 소유한 유럽 맥주도 포함됐다.

GS25는 8월 행사를 앞두고 이미 제작된 수입 맥주 행사 홍보물에서 일본산 제품을 제외시켜 재배포했다.

개별 점포가 아닌 수입 및 제조사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유통업체가 불매운동에 동참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편의점 업계는 “가맹점주의 의견과 국민 정서를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대형마트에서는 불매운동으로 재고 부담이 커지자 일본 맥주의 발주를 중단하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와 홈플러스는 이번 주부터 일본 맥주에 대한 신규 발주가 사실상 중단됐고 롯데마트도 아사히, 삿포로, 기린이 치방 등 일본 맥주 6종의 발주를 중단할 계획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