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번역 ‘파파고’ 탑재한 ‘에그 톡’ 출시
KT, AI 번역 ‘파파고’ 탑재한 ‘에그 톡’ 출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7.2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사진=KT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KT가 오는 30일 인공지능(AI) 번역 서비스 ‘파파고’를 탑재한 신규 디바이스 ‘에그 톡(Egg Talk)’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에그 톡은 한국어 번역에 특화된 AI 번역기 파파고를 기본 적용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총 13개국 언어에 대한 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또 간단한 글로벌 회화 메뉴를 지원해 ▲공항 ▲호텔 ▲관광지 등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에그 톡은 2.4인치 터치 LCD를 탑재해 ▲파파고 번역 내용 확인 ▲데이터 사용량 확인 ▲설정 변경 등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으며, 최대 9시간 30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LTE 데이터 신호를 와이파이 신호로 전환해주는 휴대용 에그(라우터) 기능도 지원한다. LTE 에그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KT 에그 요금제인 ‘LTE Egg+’에 가입 후 사용할 수 있으며, 최대 8대 기기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온남석 KT 이머징단말사업담당 상무는 “빠르게 변하는 고객 취향에 맞춰 다채로운 신규 단말 라인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면서 “다양한 상품 출시는 물론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해 사후 섭스도 빈틈없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의 에그 톡은 전국 KT 매장 및 공식 온라인 채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출고가(부가세 포함)는 19만8000원이며, KT 에그 요금제인 ‘LTE Egg+11(월 1만6500원, 데이터 11GB 제공)’와 ‘LTE Egg+22(월 2만4200원, 22GB)’로 가입할 수 있다. 구매 고객 전원에게는 목걸이 케이스를 기본 증정한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