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대우건설, 2Q 영업익 1018억…전년比 37.0%↓
[실적] 대우건설, 2Q 영업익 1018억…전년比 37.0%↓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7.3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우건설
사진=대우건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대우건설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조2308억원, 영업이익 1018억원, 당기순이익 836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7%, 37.0%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4.7% 줄었다.

이에 대우건설은 올해 상반기 매출 4조2617억원, 영업익 2003억원, 당기순이익 1320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매출액과 영업익은 2017년 상반기(5조6167억원, 3437억원)보다 각각 24.1%, 41.7%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33.4% 줄었다.

올 상반기 실적은 본사 사옥 이전으로 판관비가 늘었으나 주택건축사업과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 매출 비중이 확대돼 안정적인 수익률을 유지했다는 설명이다.

사업 부문별 매출액과 비중을 살펴보면 주택건축사업부문이 2조6270억원으로 61.6%의 비중을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플랜트사업부문 7616억원(17.9%) ▲톰고사업부문 6736억원(15.8%) ▲연결종속기업 1995억원(4.7%) 순이다.

대우건설의 올해 상반기 신규수주 금액은 6조38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5% 증가하며 올해 목표(10조5600억원)의 60%에 이르는 수준의 성과를 얻었다. 현재 수주 잔고는 33조4836억원으로 연간 매출 대비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상반기 수주는 ▲인천 한들구역 ▲장위6구역 등 국내 주택사업과 ▲이라크 알 포 컨테이너 터미널 1단계 공사 등 해외 신규 수주를 통해 상반기 내부 가이던스를 초과달성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7월까지 1만2950세대의 주거상품을 공급했으며, 올해 말까지 2만5000여 세대를 추가 공급해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또 나이지리아, 모잠비크 등 LNG 플랜트 분야의 신규 프로젝트 수주를 앞두고 있어 하반기 해외부문 수주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수립된 뉴비전 달성 전략을 통해 주택·건축사업, 투자개발형 사업, 해외 LNG플랜트사업 등에서 양질의 수주 물량을 확보해 올해 일시적인 매출 감소 현상을 극복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매출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면서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수익성 개선을 통해 기업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