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올 임금협상 타결…10년 연속 무분규
쌍용자동차, 올 임금협상 타결…10년 연속 무분규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8.0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쌍용자동차는 지난 1일 임금협상 잠정합의 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합의안이 74.6%의 찬성률로 가결됨에 따라 2019년 임금 협상을 최종 마무리했다고 2일 밝혔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회사가 현재 처한 위기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신속하게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쌍용자동차 노사는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 짓게 됐다. 내부적인 자구노력을 토대로 위기극복을 위한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함은 물론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하반기 생산, 판매와 경영효율 개선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잠정합의안은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15차 협상에서 도출됐다. 투표 참여조합원(3,311명)의 74.6%(2,471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임금부문은 ▲기본급 4만2000원 인상 ▲경영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별도 주요 합의사항으로는 ▲상여금 지급주기 변경 등이 포함돼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긴박한 경영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임금동결에 따른 사기 진작 및 물가 상승률 반영을 통한 실질 임금저하를 방지하고 현 경영위기 타개를 위한 전 임직원의 동참을 장려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은 최저임금제도와 맞물려 현행 짝수 월에 각 100%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12개월로 나눠 지급하는 것이다. 회사는 이를 통해 자금 소요계획을 일정하게 운영할 수 있게 되며 직원은 고정적인 임금을 토대로 생계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양보와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과 조합원들께 감사 드린다”며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만큼 이제 하반기 이후 생산.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통한 고객만족과 경영효율 개선에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