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CEO 긴급 소집…“흔들림 없이 위기 대처하자”
최태원 SK 회장, CEO 긴급 소집…“흔들림 없이 위기 대처하자”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8.0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비상회의를 소집하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영향과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

6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5일 서울 SK T타워에서 16개 주요 관계사 CEO들을 소집하고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수펙스추구협의회 비상 회의를 주재했다.

최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흔들림 없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위기에 슬기롭게 대처하자고 당부했다. 특히 ‘그동안 위기 때마다 하나가 돼 기회로 바꿔온 DNA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CEO들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타격과 대응책을 분석하고, 위기극복을 비롯해 새로운 사업기회 창출에도 힘써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반도체 소재 수급 상황을 보고받으면서 관계사들의 위기 대응을 위한 비상 경영에 돌입했다. 먼저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에 이어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일본 원자재 협력 업체를 반문하기 위해 출장을 다녀오며 현장 점검에 나섰다.

더욱이 일본이 지난 2일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결정하면서 반도체 사업뿐만 아니라 배터리 사업 등도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상황에 처했다. 이에 SK그룹의 주요 관계사들은 규제 장기화 시 상항을 예의주시하고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하이닉스는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해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생산 차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예의주시하며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면서 “수출 규제가 강화된 일부 품목에 대해 회사가 가능한 범위에서 재고를 적극 확보하고 있다. 밴더를 다변화하고 공정 투입 사용량을 최소화하면서 생산 차질이 없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도 “일본의 수출 규제가 반도체 소재에 이어 배터리 소재로 확산될 우려가 있다”면서 “가능성이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 다만 규제 확대 가능성을 열어 놓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국내 소싱을 검토하고 있지 않지만 파우치 필름의 경우 국외로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